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이끄는 공적수출신용기관입니다.
  • 화면 확대/축소 안내 보기

    확대축소보기 안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화면의 확대/축소 기능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화면확대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확대됩니다.

    화면확대 ctrl+

    화면축소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축소됩니다.

    화면축소 ctrl-

    확대축소보기 닫기
  • 스크랩하기 메뉴 펼치기

보도자료

수출 첫걸음 내딛는 수출초기기업에 정책금융 확대된다

  • 담당부서홍보실 (김민용)
  • 등록일2019.07.24
  • 조회수524

□ 낮은 신용도와 부족한 담보력으로 그동안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던 수출초기기업에 정책금융 지원이 확대된다.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은 재원조달이 어려운 수출초기기업을 대상으로 개별기업당 30억원 한도(개별거래한도 10억원 이내)내에서 수출용 원부자재 소요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 특히 혁신성장산업* 분야의 수출초기기업에는 개별기업당 이보다 10억원 큰 40억원(개별거래한도 20억원 이내)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 에너지신산업, 서비스, 유망소비재, ICT융합산업, 미래운송기기 및 소재산업

 

□ 정부는 지난 3월 수출활력 제고 대책을 통해 수출계약 후 제작에 필요한 자금조달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 현재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정부예산 1800억원을 배정받아 수출초보기업에 신시장진출지원자금을 지원하고 있고,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일시적으로 신용도가 악화된 수출중소기업에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을 5000억원으로 확대했다.

- 이번에 수은도 신용도가 낮고 담보력이 부족한 수출초기기업에 정책금융을 지원하게 돼 수출계약 후 재원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보다 촘촘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 수은은 직전연도 수출실적이 300만달러 이하인 수출초기단계 신규 고객기업이 ‘수출거래 안정성’과 ‘수출이행능력’ 평가를 통해 요건에 부합하면, 신용평가를 생략하고 수출계약서만으로 금융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 수은의 이번 수출초기기업에 대한 지원 규모는 총 200억원이다.

- 중소기업에 대한 일반적인 수은의 대출기간이 통상 6개월이내인 점을 감안하면 연간 400억원의 지원 효과가 기대된다.

- 수은은 추가 수요가 발생하면 수지상황 등을 감안해 수출초기기업에 관한 금융지원을 총 500억원(연 2회전시 1000억원 지원 효과)까지 추가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 수출초기기업에 대한 새로운 지원제도가 마련된 만큼 수은은 신용도와 담보력이 부족한 수출초기기업이 자금조달 걱정없이 수출경험을 쌓아 안정된 수출기업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도울 방침이다.

 

□ 은성수 수은 행장은 “정책금융기관인 수은은 고객기업의 어려움을 앞서서 고민하고 해법을 제시하는 금융동반자가 되어야 한다”면서 “저신용도로 인해 재원조달에 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수출초기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지원제도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여신총괄부 팀 장 이재락 (☎ 02-3779-6267)

홍 보 실 공보팀장 도병훈 (☎ 02-3779-606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