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이끄는 공적수출신용기관입니다.
  • 화면 확대/축소 안내 보기

    확대축소보기 안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화면의 확대/축소 기능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화면확대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확대됩니다.

    화면확대 ctrl+

    화면축소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축소됩니다.

    화면축소 ctrl-

    확대축소보기 닫기
  • 스크랩하기 메뉴 펼치기

보도자료

수출입銀-녹십자, 북미시장서 바이오韓流 시동 건다

  • 담당부서홍보실 (이지은)
  • 등록일2020.02.13
  • 조회수343

□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현장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최근 정부가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3대 신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케어산업 대표기업을 찾았다.

 *바이오 · 헬스,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방 행장이 13일 용인에 소재한 GC녹십자를 방문해 북미시장 등 녹십자의 해외시장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 GC녹십자는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와 백신, 전문의약품 개발 · 제조에서 질병 예방과 진단, 사후관리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국내 대표적인 바이오 · 헬스케어 종합기업이다.

*혈액을 성분별(적혈구, 혈장, 면역글로불린 등)로 분리시켜 바이러스 제거 공정 등을 거친 필수의약품으로 전국 외상센터 등에서 소요됨.

- 이 기업은 바이오 · 헬스케어 분야에서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에 진출하기 위해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캐나다에 바이오공장을 준공했다.

- 이후 미국 현지 R&D 법인을 설립하는 등 한국 바이오의 해외시장 확장에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 특히, GC녹십자의 대표 제품인 면역계 질환 치료제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은 임상을 완료하고 미국 판매허가 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등 북미 본토에 본격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허일섭 GC녹십자 회장은 이날 면담 자리에서 “글로벌 제약사 도약은 한국 헬스케어 산업의 시대적 과제인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R&D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이를 위해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의 R&D, 시설투자 등 종합적인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에 대해 방 행장은 “바이오 · 헬스케어 산업은 대한민국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해외시장 개척의 필요성이 절실한 이 시기에 투자·대출·보증 등 수은이 가진 금융수단을 활용하여 혁신기업의 대외진출을 지원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 수은은 올해 신약개발 등 R&D자금 대출 및 보증, 해외 생산시설 확충 등 바이오 기업의 해외 현지화를 지원하기 위한 시설, 운영자금 공급외에 개도국 공공 의료사업 발굴을 지원하는 등 바이오 · 헬스케어 · 제약 업종에 약 1조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다.

- 또한, 2,000억원 규모의 수은 바이오펀드(가칭)를 설립하여 바이오 중소 · 중견기업에 대한 투자도 병행하는 등 바이오분야의 산업 생태계조성 역할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서비스산업금융부 팀장 이진희 (☎ 02-6255-5262)

홍 보 실       공보팀장 도병훈 (☎ 02-3779-6065)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