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이끄는 공적수출신용기관입니다.
  • 화면 확대/축소 안내 보기

    확대축소보기 안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화면의 확대/축소 기능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화면확대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확대됩니다.

    화면확대 ctrl+

    화면축소 키보드 ctrl 키를 누른상태로 - 키를 누르시면 축소됩니다.

    화면축소 ctrl-

    확대축소보기 닫기
  • 스크랩하기 메뉴 펼치기

보도자료

수출입銀,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1000억원 출자

  • 담당부서홍보실 (김민용)
  • 등록일2021.07.26
  • 조회수682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올해 상반기 500억원 ESG 출자사업에 이어,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를 육성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출자사업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 수은의 이번 투자 결정은 미래차 중심으로 자동차 패러다임을 신속히 전환하고,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 마중물을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 1000억원 규모의 수은 출자금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친환경선박, 항공우주 등 K-뉴딜과 연관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 투자될 예정으로,

- 최종적인 펀드 조성 규모는 4000억원 이상이다.

*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K-뉴딜 그린·디지털 품목 중 차세대 동력장치, 차세대 무선통신미디어, 객체탐지, 광대역측정, 신재생에너지, 친환경발전, 에너지저장, 로봇, 항공·우주 등 9개 분야

 

□ 수은은 정부의 K-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 극대화를 유도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 PEF 운용사의 투자계획에 비례해서 출자금을 차등 배분할 예정으로,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금액이 크면 클수록 수은의 출자금이 더 커지는 구조다.

- 특히 운용사가 수은 출자금액의 1.5배 이상을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토록 약정하는 대신 이를 초과하여 투자할 경우 수은에 귀속되는 기준수익률의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제공할 방침이다.

 

□ 아울러, 지난 1일 확정·발표한 ‘수은 ESG 경영 로드맵’에 따라 운용사 선정시 ESG 요소를 평가 항목에 반영하여 사회적 책임투자도 도모할 계획이다.

 

<출자사업 개요>

구분

수은 출자

운용사 수

펀드별 출자규모

조성 목표

투자 개요

1000억원 이내

3개 이내

차세대 모빌리티 투자 계획에 따라 차등 배분

4000억원 이상

펀드 형태

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PEF)

투자 대상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수은 약정액 1.5배 이상 투자

* 초과 투자시 인센티브 지급

?「수출입·해외진출 지원」에 수은 약정액 이상 투자

 

□ 방 행장은 “기존 내연기관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이 ICT 등 첨단산업과 융복합되면서 친환경·지능화 등 서비스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변화되고 있고, 자동차 생태계도 배터리·통신기기 등 부품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면서

- “우리 기업이 관련 부품·소재 및 전·후방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하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설비투자, M&A에 필요한 중장기적인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수은의 차세대 모빌리티 펀드 출자사업은 7.23일 수은 홈페이지에 공고되었으며,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하반기 중 최종 펀드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한편 수은은 K-뉴딜 글로벌화 촉진을 위해 올해부터 10년간 총 80조원의 자금을 뉴딜 분야에 공급할 예정으로, 미래모빌리티 분야에만 17.5조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투자금융부 간접투자팀장 김태범 (☎ 02-6255-5109)

홍 보 실 홍 보 팀 장 장진호 (☎ 02-3779-6067)

 
목록